전주카리타스

사회복지법인 전주가톨릭사회복지회(Caritas Jeonju)는 전라북도 내 가톨릭사회복지활동을 총괄하는 기구로, 1977년 4월 24일 전주교구 인성회를 시작으로 1983년 1월 4일 교구 사회복지부(사목국 내)가 신설되었습니다.

카리타스 조직은 각 교구별로 운영되고 있으며, 전주카리타스는 47개복지시설과 95개 본당과 협력을 통해 사회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전주카리타스는 한국카리타스의 일원으로 전주가톨릭사회복지 활동을 대표하는 기관입니다. 이 카리타스는 각 국가별로 조직되어있는데 1897년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독일 프라이부르그시에 “독일 카리타스협회” 창립을 시작으로 1950년 9월 각국에서 자선구호 활동을 하던 각각의 조직이 연합체를 만들어 탄생하였습니다. 전세계 가톨릭교회가 사랑 실천과 사회정의 구현에 헌신하도록 조력된 기구로 카리타스는 전 세계의 201개국에 국가나 지역별로 165개 가톨릭 조직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고, UN협의기구 지위를 가지고 있습니다.

해외원조를 중심으로 하는 기구들과 몇 몇 나라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나라에서 카리타스라는 명칭을 사용 중입니다. 카리타스(CARITAS)란 말은 성서와 가톨릭교회의 전통에서 ‘사랑, 애덕, 자선’이라는 뜻의 라틴어를 근간으로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사랑을 의미합니다. 또한 가난하고 고통받고 소외된 이들을 위한 가톨릭교회의 공식 사랑실천 기구 이름이기도 합니다. 공통적으로 카리타스의 정체성을 표현한 로고를 사용하는데 아래와 같은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logo.png

 

위에서 아래로 그어진 십자가 기둥은 우리들에 대한 하느님의 사랑과 하느님께로 향한 우리의 사랑을 의미

 

좌우로 뻗은 십자가는 하느님 사랑에 뿌리를 두고 있는 이웃사랑을 의미

 

네 방향으로 뻗은 불꽃은 자신을 바쳐 이웃에게 봉사하는 사랑을 의미

 

사명·목적·목표

Mission Statement | 사명

“따뜻한 가슴으로 정확한 판단으로 작은이를 섬기자”

사회사목국이 어느 부서보다도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예수님이 가지셨던 “측은히 여기시는 마음”, 가난한 이들의 청원과 원의를 알아들으시던 그 마음을 닮아 대상자들에게 정확하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여야 한다. 우리의 관심 안에 있는 사람들의 절실함을 공감하고 상황을 충실히 읽어낼 수 있는 마음, 특별히 작은이들을 섬기는 모습을 유지해야 한다. 이것을 우리의 사명으로 인식하고 이런 자세를 통하여 교회의 특성이 살아나는 사회복지를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Goal | 목적

  • 1) 투철한 복음정신으로 가난한 이들을 우선적으로 선택, 지원한다.
  • 2) 그리스도인 모두의 참여와 투자로 이루어지는 종교사회복지의 이상을 실현한다.

 

Object | 목표

  • 1) 복음(영성)에 바탕을 둔 사랑(복지)을 실천한다.
  • 2) 정보공유와 공동선을 지향한 연대를 강화한다.
  • 3) 토털서비스(total service) 지원을 위한 DB를 구축한다.